신용대출 한도 │ 필요한 서류 │ 직장인 대출

신용대출 한도 │ 필요한 서류 │ 직장인 대출

올해 2분기(4~6월) 가계대출은 1조869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 금리 인상 기조가 반영돼 대출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분기 가계신용(잠정)통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가계신용잔액은 1869조4000억원이다. 이는 통계가 시작된 2003년 이후 최대 규모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여신사·공공금융기관으로부터 직장인 신용대출받은 대출금과 카드사에서 상환(판매신용) 전 사용한 금액을 합한 ‘가계결합부채’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가계 신용은 경기 확장이나 부동산 가격 상승 등의 상황으로 인해 분기마다 증가합니다. 그러나 2020년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급격히 상승했던 가계신용은 기준금리가 2년 만에 첫 상승세에 접어들면서 주춤했다.

실제로 올해 1·4분기(1~3월) 가계신용잔액은 1조862조9000억원에서 6조4000억원으로 소폭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가계신용이 58조8000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9배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그러나 주택담보대출(주로 주택담보대출)의 증가가 증가하고 기타대출의 감소가 감소하면서 대출 증가세가 지속되었다.

상품별로는 보조금 지급액이 올해 1분기 8조1000억원에서 2분기 8조7000억원으로 늘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박창현 금융통계팀장은 “2분기 주택판매와 전분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7조1000억원으로 올해 1분기 8조9000억원에서 1조8000억원 줄었다. 올 2분기 기타대출은 756조6000억원이다.

한국은행은 “지속적인 대출규제와 대출금리 인상 효과”라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은 하반기에도 가계대출 둔화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팀장은 “7월부터 총부채비율(DSR) 3단계 규제가 시행돼 금리가 급등해 하반기에도 가계대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8월부터 생애 첫 주택구입자금 지원 등 최종사용자 중심의 주택대출 규제가 완화됐다. 있다”고 덧붙였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