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청년 도약준비금 알아보기

구직청년 도약준비금 알아보기

인민정부와 정부는 24일 구직 청년을 위한 예비비로 300만원을 지원하고,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기 위해 저소득층 에너지 바우처를 50% 인상하기로 했다.

고물가에 대처하기 위한 대책으로 저소득층 에너지 쿠폰을 확대하고, 농수산물 쿠폰 수혜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

성일종 인민권력정책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당정부가 같은 날 오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회의를 열고 의견을 수렴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9월 2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구직청년 도약준비금 300만원 지원

청년 고용의 경우, 당 정부는 구직 계획을 마치고 구직을 포기한 청년들에게 예산을 반영해 예비비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전세 사기 위험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망을 확보하기 위해 월 60,000원의 청소년 보장 보험 가입비를 지원하는 새로운 예산을 편성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장애인의 경우 장애인 고용수당을 늘리고 저소득 장애인 교통비를 월 5만원씩 지급하는 새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또한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대응으로 저소득층을 위한 에너지 바우처를 50% 인상하는 방안도 고려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농수산물 쿠폰 수혜자가 현재 590만명에서 1700만명으로 2배 이상 늘어난다.

더불어 당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부채 리스크 완화가 시급하다며 25만여 명 규모의 부채조정예산을 내년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당은 올해 1200억원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폐업·역량강화 등을 위한 회복 지원 예산에 내년에 주로 반영될 것을 요청했고, 정부는 이를 반영하기로 했다.

한편, 당 정부는 도심에 ‘대심도 빗물터널’을 건설하는 설계비를 내년도 수해예산에 포함하기로 했다.

Leave a Comment